Monthly Archives: February 2017

코페르니쿠스적 전환

과학자집단이 기본적으로 합의하는 분석의 틀이 전환되는 과정을 보면 사실 개인이 정치적 또는 종교적 세계관을 바꾸는 과정과 유사한 점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영어에서 코페르니쿠스적인 전환이라고 할 때 과학의 변화와 개인은 세계관의 극적인 변화를 동시에 의미하는 점은 이를 잘 보여준다.

과학에서 기본적인 설명인 근본이론이 설명력과 예측력에서 현실과 괴리가 있기 마련인데 이것을 경험적 세계와 이론의 차이로 볼 것인가 이론의 근본적인 결함으로 볼 것인가의 문제에 항상 노출되어 있다. 새로운 이론이 등장하고 이 이론이 설명과 예측에 있어서 보다 정확성이 높다는 사실이 반복적으로 확인되고 더 많은 과학자들이 지지를 받게 되면 전에 있던 이론이 버려지고 새로운 이론이 채택되는 과정을 겪는다. 과학자집단의 근본 이론에 있어 이러한 변화가 생기면 이를 한 분야의 과학의 혁명으로 명명하게 된다.

이러한 변화가 사회적인 차원에서 집단적 지성의 변화라고 할 때 개인의 세계관의 변화는 개인 안의 다수의 경험과 인지, 의사결정의 네트워크인 지성의 종합적인 판단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전자가 과학자네트워크라면 후자는 의사결정단위의 네트워크라고 할 수 있다. 개인이 정치적 또는 종교적 세계관을 바꾸는 과정을 보면 개인이 과거 쌓아온 다양한 경험에 대해서 스스로 이해하고 설명하고 미래를 예측하는 기본적인 설명의 틀과 현실의 현상들과의 괴리에 대하여 심각성을 인식하고 보다 나은 설명의 틀에 대하여 열린자세를 갖고 적극적인 탐색과정을 통하여  보다 우수하 설명의 틀을 발견하고 수용하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과학자사회가 새로운 이론이나 지식에 대하여 열려있고 합리적인 과정으로 적극적으로 검증해가는 메커니즘이 안정적으로 제도화되어 있을 때 발전이 가능하다. 개인의 경우도 자신의 생각의 틀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회의를 품어야만 성숙한 인간이 될 수 있다. 어떤 하나의 세계관에 절대적 가치를 부여하는 순간 우상의 오류에 빠지게 된다.

 

Advertisements

Everything Must Go

 

Everything Must Go 7/10

연극적 요소가 많은 드라마형식의 영화를 좋아하는데 이 영화의 연출을 그런식으로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야기는 알코올 중독 외에 뭔가에 중독되어 있는 현대인의 모습에 대하여 모든 것은 언젠가 떠나야 한다는 것이라는 상기시켜준다. 떠나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억지로 갖고 있으려하는 욕구때문에 중독이 생기는 것이 아닌가. 모든 것은 떠나야 하는 것이라는 점을 받아들일 때 새로운 삶의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는 성현의 말씀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