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이세돌의 인공지능과의 승리는 아마 인류의 마지막 승리가 될 거라는 이야기, 인공지능이 인간들이 어떻게 반응하는가에 대한 호기심의 결과일거라는 이야기가 농담으로 들리지 않는다. 대국을 보면서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두려움에 사로잡히게 되었는데 내가 느끼는 두려움의 원천은 아래와 같다.

첫째, 이제 인공지능을 소유한 사람들과 인공지능의 지배를 받는 사람 사이에는 극복할 수 없는 간격이 생겼다. 이제까지 육체노동에 한정되었던 소유에 따른 지배가 정신노동에까지 확대되어 소유와 지배에 따른 권력관계가 이전단계와 질적으로 다른 단계로 넘어간 것이다. 정신노동에서는 아직 유지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 계급간의 이동이 이제는 불가능해지는 단계가 된 것이다.

둘째, 인간이 협업을 통해 생산해온 지식체계에 근본적인 결함이 있는 것이 밝혀졌다. 이제까지 바둑을 포함하여 모든 분야에서 1차적인 단순화된 기초지식이 있고 이를 전세대가 전수해주고 후세대는 이를 무조건적으로 습득하고 점차 복잡하고 구체적인 지식을 추가하는 방식의 집단지성의 지식생산방식이 유지되어왔다. 이는 인간의 생물학적 한계와 인지적인 특성에 의한 것이었다. 이번 대국이 보여주듯 이런 형태의 지식이 기실 상당히 불완전하고 짜임새가 부족한 못한 지식체계임이 드러났다. 기본이라고 하는 몇 가지 규칙에서 벗어나는 수가 보다 효율적이고 우수한 해임이 드러났다. 이로써 바둑의 지식생산방식에 결함이 있음이 나타났고, 유사한 방식의 지식생산방식을 취하고 있는 인류의 모든 분야에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제는 어떻게라는 매우 중요한 문제가 지식공동체에 던져졌다.

셋째, 자료의 처리의 단계에서 인간은 더 이상 기계와 경쟁할 수 없다는 점이 명백해졌다. 자료, 정보의 처리와 관련된 대부분의 일, 일자리는 인간에게 돌아오지 않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는 것이 사회의 발전과 부의 창출의 방향임이 분명하다. 인간이 해야 할 일은 데이터 투입 이전 단계, 데이터가 없는 단계에서 상상력을 발휘하여 어떤 데이터 아키텍트가 타당한가, 어떤 데이터를 수집하여 가공하는 것이 맞는가에 대한 설계에 한정된다. 이것도 기본적으로 대량생산이 가능한 단순화된 설계에서는 경쟁력이 없고 상상력의 개입이 많이 필요한 고도의 추상적인 단계에서만 그렇다. 이와 관련된 능력이 충분히 개발된 인간과 그렇지 않은 인간의 차이는 극대화될 것이다.

개인적인 수준에서 어떻게 고도의 창의력과 상상력에 관한 역량을 키울 것인가, 지식공동체 차원에서 어떻게 지식생산의 알고리즘의 재구조화를 이룰 것인가, 구조적인 수준에서 어떻게 계급간의 갈등과 충돌을 제도권 내에서 해결할 것인가.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